삼성전자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삼성전자가 미국 4G(세대)·5G(세대) 이동통신 망설계·최적화 기업 텔레월드 솔루션즈와 인수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이를 통해 삼성전자는 북미 이동통신 시장에서 점유율을 확대하는 동시에 전략적 투자를 통해 글로벌 이동통신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는 전략을 세웠다.

2002년에 설립된 텔레월드 솔루션즈는 미국 이동통신 사업자, 케이블 방송사 등에 망설계·최적화·필드(현장)테스트 등의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텔레월드 솔루션즈는 대량의 필드데이터 기반 네트워크 검증분석 자동화 기술을 자체적으로 개발했다. 실내·외 기지국 최적 위치 선정, 무선신호 간섭원 추출, 기지국 셀 설계 등에 소요되는 시간을 기존 대비 50~90%까지 절감해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인수 후에도 텔레월드 솔루션즈의 기존 경영진이 사업을 운영하도록 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5G 상용화가 본격화되면서 600~800MHz 저대역, 2.5~4.9GHz 중대역, 24~39GHz 초고주파수대역 등 이동통신에 활용되는 주파수·기지국이 다양지는 추세다. 망구조가 복잡해짐에 따라 망설계·최적화 기술이 5G 커버리지 확보의 핵심 역량으로 대두되는 중이다.

전경훈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부사장)은 “삼성전자가 미국에서 기술과 사업 역량을 인정받아 버라이즌, AT&T, 스프린트 등에 4G·5G 통신장비를 공급하고 있다”며, “5G 시장을 선도하는 삼성전자는 텔레월드 솔루션즈와의 시너지를 극대화해 올해 글로벌 시장 공략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의견을 나타냈다.

또 셜빈 제라미 텔레월드 솔루션즈 최고경영자(CEO)는 “텔레월드 솔루션즈의 전문인력과 차별화된 서비스 노하우로 삼성전자가 북미 시장에서 입지를 견고히 하는데 기여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