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오는 2월 7일까지 ‘창업 인큐베이팅 스쿨’ 모집 발표

포스코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지난 14일 포스코는 오는 2월7일까지 ‘창업 인큐베이팅 스쿨’에 참여할 예비창업자를 모집한다고 발표했다.

‘창업 인큐베이팅 스쿨’은 예비창업자들이 아이디어를 사업계획으로 구체화해 벤처벨리에 입주하거나 자체 창업 가능한 역량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포스코의 창업 교육 프로그램의 일환이다.

창업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창업 준비 단계에서 아이디어 구체화와 사업성 검증, 사업계획서 작성 등 실무적인 교육부터 지식재산권, 법무·재무·노무 등 창업에 꼭 필요한 지식 교육까지 제공 중이다.

올해 1기 창업 인큐베이팅 스쿨은 지난 1월8일부터 2월7일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자를 모집하고 있다. 참여대상은 만 49세 이하 예비 창업자 또는 사업자 등록 후 1년 미만인 기창업자로 창업 아이템 심사를 통해 25명을 선발할 방침이다.

선발된 예비 창업자에게는 오는 2월17일부터 4주간 인천 송도 포스코인재창조원에서 합숙 교육을 제공할 예정이다.

교육 과정은 숙식을 포함해 무료로 진행되며 교육 수료 후 우수 사업계획서 발표자에게는 포항 창조경제혁신센터 입주 시 서류심사를 면제해 주고 대면평가 자격을 부여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해 출범한 창업 인큐베이팅 스쿨에는 현재까지 총 93명이 참여해 50명이 창업에 성공했다. 그중 10명은 포항 창조경제혁신센터에 입주하고 15명은 정부 창업지원프로그램에 선정돼 사업 성공 가능성을 높이는 상황이다.

포스코는 창업 인큐베이팅 스쿨 이수 후에도 일대일 멘토링 등 후속 지원을 강화해 자신만의 아이디어가 실현되기를 바라는 청년 창업가들을 응원하는 중이다.

지난 해 11월28일에는 창업 인큐베이팅 스쿨 수료생들을 초대해 ‘제1회 포스코 창업 토크콘서트’를 열어 지식과 경험을 공유하는 시간도 가지며 의미를 더했다.

포스코는 현재까지 청년 인재를 육성하고 이들의 취업과 창업을 지원하는 ‘포유드림(POSCO Youth Dream)’ 교육을 기획하고 기업실무형 취업교육과 청년 AI·Big Data 아카데미, 창업 인큐베이팅 스쿨 등을 운영 중이다.

한편, 포스코는 앞으로도 취·창업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콘텐츠를 운영해 오는 2023년까지 총 5500명에게 교육을 제공할 방침을 세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