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하이마트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롯데하이마트 메가스토어 잠실점은 지난 9일 오픈 후 맞이한 첫 주말(11일~12일 일요일) 매출이 오픈 직전 주말(4일~5일 ) 매출보다 세 배(200%) 늘었다고 발표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롯데하이마트 메가스토어 잠실점은 7431m²(약 2248평)로 국내 최대 규모 체험형 가전 매장으로 알려졌다. 프리미엄 가전체험 코너들과 더불어 카페 ‘도렐커피’, 5G체험 고객 휴식 공간 등 휴식과 문화 생활을 만끽할 수 있는 공간으로 전체를 재구성해 고객 체류를 늘린 것으로 평가된다.

국내외 가전제품과 통신기기는 물론, 명품 오디오 청음실, VR 체험관, 캠핑카와 전기차 전시 공간 등을 갖춘것이 특징이다. 롯데하이마트는 잠실점을 시작으로 연내 10개 메가스토어를 추가로 낼 계획이다. 수원, 안산, 울산 지역에는 상반기 중 오픈할 예정이다.

한편 롯데하이마트 메가스토어 잠실점은 리뉴얼 오픈 기념으로 단독 이벤트도 준비했다. 오는 19일까지 TV·냉장고·세탁기부터 뷰티가전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행사 품목 중 두 품목 이상 구매 시, 결제 금액대에 따라 최대 95만원을 현금으로 돌려 받게 될 전망이다.

아울러 오는 20일까지 메가스토어 잠실점에서 롯데제휴카드로 제품을 구매할 경우, 구매 금액대에 따라 최대 65만원을 현금으로 돌려 받는다. 제조사별 엘포인트 혜택도 제공할 예정이다. 삼성전자의 TV·냉장고·김치냉장고 등 행사 품목을 구매하면 구매 금액대에 따라 최대 70만 엘포인트를, LG전자의 행사 품목을 구매하면 구매 금액대에 따라 최대 10만 엘포인트를 적립해주는 것으로 전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