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센트럴시티 카페 운영 청년 창업자 3기 모집 단행

신세계백화점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13일 신세계센트럴시티가 다음달 9일까지 청년 창업자 3기를 공개 모집한다고 발표했다.

이번에 선정된 청년 창업가는 4월 중순부터 강남 센트럴시티에서 카페 영업을 시작한다. 6개월간 카페 운영이 끝나면 향후 창업 지원금을 제공할 방침이다.

하루 100만명 이상 유동인구를 자랑하는 강남 센트럴시티는 파미에스테이션 한가운데에 ‘청년커피LAB’이라는 공간을 마련해 창업을 꿈꾸는 청년을 돕는 중이다.

만 20세부터 39세 이하로 사업자등록을 하지 않은 청년은 누구나 지원 가능하다. 사업계획 등 1차 서류심사로 10여명 후보를 선정하고, 2차 면접심사, 3차 심층면접, 바리스타 능력 검증 과정을 거쳐 3월 초 청년커피LAB을 운영할 세 번째 주인공이 가려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종 선정된 1인은 약 20평(66㎡) 매장 공간은 물론 인테리어 비용 전액과 커피머신 등 영업장비를 무상으로 제공받을 전망이다. 6개월간 카페 운영이 끝나면 마련한 자본금과 경험을 토대로 향후 원하는 지역에 창업을 실시할 수 있다.

박주형 신세계센트럴시티 대표는 “1기 청년 사장이 카페 운영 경험을 토대로 실제 본인이 원하는 상권에 매장을 여는 등 청년커피LAB 공간이 청년 창업을 돕는 무대로 자리잡았다”면서, “앞으로도 미래 인재 육성을 위해 다양한 지원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