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센터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이커머스 솔루션 기업 코리아센터가 자회사 플레이오토를 통해 제휴마케팅 전문기업 링크프라이스를 인수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코리아센터 자회사 플레이오토는 링크프라이스의 주식 99.87%를 인수가 393억원에 취득하게 되며 최종 인수예정일은 2월 28일로 알려졌다.

제휴마케팅 1위 전문기업 링크프라이스는 키워드 광고와 제휴 마케팅에서 뚜렷한 두각을 보이고 있다. 광고주 400여곳과 20만 제휴사이트를 확보했으며 지난 2018년 기준 매출액 192억원, 영업이익 39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보인다. 2016년~2018년 3년간 평균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61%, 195%를 달성할 정도로 성장성이 폭발적인 것으로 전해진다.

코리아센터는 이번 링크프라이스 인수를 통해 기존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고 국내외 시장에서 시너지를 극대화한다는 전략을 세웠다.

우선 링크프라이스와 플레이오토 5000여곳 회원사, 코리아센터의 메이크샵 3만1000여곳 쇼핑몰의 광고 시너지가 예상된다. 링크프라이스와 플레이오토의 키워드 광고 고객을 서로 보완해 주면서 매출을 끌어 올리고, 코리아센터 메이크샵 광고는 오픈마켓 등 키워드 광고 부문에서 탄탄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링크프라이스는 국내 최대 규모인 제휴사이트 20만곳을 확보하고 있어, 에누리 가격비교 상품과 몰테일 리워드 회원 확장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에누리 가격비교 상품을 제휴사이트에 노출해 신규 수익을 올릴 수 있어, 에누리의 브랜드 인지도 상승효과도 기대되는 부분도 눈길을 끈다.해외 광고주가 주력인 몰테일 리워드(600여곳)와 국내 광고주가 주력인 링크프라이스와의 시너지도 주목받는다.

한편, 김기록 코리아센터 대표는 “셀러(쇼핑몰 운영자)를 위한 원스톱 솔루션을 제공하는 코리아센터가 링크프라이스 인수를 통해 셀러에게 날개를 달아 줄 것”이라며, “분야별 폭발적인 시너지를 통해 실적으로 고객의 기대에 부응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