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앤지 제공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민앤지가 이사 철을 앞두고 자사 서비스 ‘전세지키미’를 대대적으로 업데이트하며, 서비스 고도화에 나선다고 발표했다.

전세지키미는 민앤지가 2017년 선보인 등기변동 알림 서비스다. 부동산 등기 변동사항 발생 시 스크래핑 기술과 API 연동을 통해 서비스 이용자에게 실시간 문자 메시지로 정보를 제공할 방침이다.

전세지키미 서비스는 홈페이지를 통해 간단한 가입 절차를 거쳐 주소지만 입력하면 이용 가능하다. 이후에는 소유권 이전이나 근저당권 설정, 가압류 등 재산권과 직결된 등기부 등본 변동 사항을 즉시 문자로 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대법원 등기소를 통해 신뢰할 수 있는 등기부 등본 정보를 제공하며, 24시간 365일 확인이 가능해 부동산 관련 피해 최소화가 가능하다.

민앤지는 최근 업데이트를 통해 부동산 실거래가 변동명세 및 시세 정보, 지역별 분양 및 공공 임대 정보 알림 서비스 제공 기능 등 고객 편의를 위한 다양한 부가 기능을 신규 추가한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민앤지 관계자는 “등기부 등본만 잘 확인해도 부동산 피해를 손쉽게 예방할 수 있다”며, “등기상태 변동 명세 실시간 제공을 통해 고객들이 안전하게 부동산을 거래하고 소중한 재산권을 지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