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찾아가는 문화공연’ 지난해 전년 대비 2.8배 증가

아산시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최근 충남 아산시의 2019년 찾아가는 문화공연이 전년 대비 2.8배로 높아져 눈길을 끈다.

아산시는 지난해 동안 직장, 학교, 문화소외지역 등 여러 장소와 계층을 찾아가는 문화공연을 총151회를 진행해 시민들의 문화향유권 확대를 위해 노력했다. 이를 통해 2018년 찾아가는 문화공연 횟수 54건 대비 97건이 증가했으며 특히 장애인, 노약자, 청소년 등 문화소외계층 맞춤형 기획공연을 진행해 큰 사랑을 받았다.

찾아가는 문화공연은 공연 취약지역(읍면 지역), 문화정보 취약지역(다문화 가정 밀집지역), 문화 접근성 취약지역(산업단지 등)의 3대 문화예술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찾아가는 문화서비스를 추진할 방침이다.

또 문화를 통한 지역 공동체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자생적 주민 조직 및 공동체 주도의 행사기획 및 주관으로 주민 간 화합과 참여의식을 제고하고자 노력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를 통해 공연 및 전시 횟수 증가, 찾아가는 문화공연의 지역문화 브랜드화 등의 성과를 거뒀으며 시민의 문화향유권 확대와 지역간·계층간 문화 불균형을 해소하는 효과를 봤다.

한편 아산시 관계자는 “지난해는 문화격차를 해소하고 아산시민의 삶 가까운 곳에서 문화를 즐길 수 있도록 문화향유권 확대를 위해 추진했다”며, “올해는 문화 향유권 보호를 위한 지침을 마련하고 찾아가는 문화공연의 브랜드화와 고품질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바람직한 관람문화와 시민들의 문화생활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