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 부동산 임대차 포함 노무 및 법률 세무 토털 ‘상담서비스’ 시행

CU 제공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지난 6일 BGF리테일이 올해부터 전국 CU 가맹점을 대상으로 노무, 법률, 세무를 모두 아우르는 토털 상담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최저임금, 주휴수당, 일자리안정자금 등 점포 운영과 밀접한 관련이 있지만 가맹점에서 알기 어려웠던 사안에 대해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제도를 확대 운영의 일환인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신설된 노무 대행 서비스는 가맹점주가 신청만 하면 공인노무사가 노무 관련 업무 일체를 대행해주는 무료 서비스로 전해진다. 피고용인의 4대보험은 물론 일자리안정자금, 두리누리 지원금, 청년내일채움공제 등 각종 정부 지원금을 가맹점에서 놓치지 않도록 지원자격 심사부터 서류접수까지 챙겨줄 전망이다.

법률 상담 서비스도 이달부터 제공된다. 점포 운영과 관련된 부동산, 임대차, 손해배상 등에 더해 이혼이나 형사사건 등 개인적 법률 상담까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가맹점주가 원하는 시간에 변호사와 전화로 상담할 수 있다. 무료 상담으로 이용 횟수의 제한도 없는 것으로 전해진다.

세무 상담 서비스는 점포와 관련된 질의만 가능했던 기존 상담 범위를 올해부터 상속세, 취득세, 재산세 등 개인적 세무 상담까지 받을 수 있도록 대폭 확대 했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그러나 해당 서비스는 BGF리텡리 제휴 세무사를 사용하고 있는 가맹점만 이용 가능하다.

한편, 임지훈 BGF리테일 상생지원팀장은 “최근 편의점 사업에 직간접적 영향을 끼치는 이슈들이 늘어나는데 맞춰 가맹점주들이 챙기기 어려운 사안들을 전문가가 코칭해 줄 수 있는 토탈 상담 서비스를 선보이게 됐다”며, “앞으로도 가맹점의 원활한 운영을 도울 수 있는 다양한 시스템을 마련, 함께 성장하는 건강한 가맹 문화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