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020년형 ‘QLED 8K’ CES서 발표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7일부터 오는 10일까지(현지시간) 삼성전자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20’에서 2020년형 ‘QLED 8K’ 신제품을 공개할 예정이다.

2020년형 QLED 8K는 한층 진화한 AI 기술로 화질에서 사운드, 스마트 기능까지 제품 전반에 걸친 혁신을 통해 차원이 다른 8K 경험을 제공할 방침이다.

또 화면 베젤을 없앤 ‘인피니티(Infinity)’디자인을 적용해 TV 스크린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할 예정으로 더욱 관심이 집중된다. 삼성전자는 2020년형 QLED 8K에 머신러닝과 딥러닝 방식을 결합한‘AI 퀀텀 프로세서’를 탑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딥러닝 방식 적용으로 원본 영상의 화질에 관계없이 8K 수준의 고화질로 변환해 주는 업스케일링 기능이 한층 강화돼 이전 대비 복잡한 윤곽과 질감을 더 섬세하게 표현해 화질 완성도를 높여 줄 예정이다.

새로운 AI 퀀텀 프로세서는 신경망 네트워크 모델을 기반으로 실행되며 학습한 데이터베이스로부터 스스로 최적의 알고리즘을 생성하기 때문에 어떤 영상이 입력되어도 최적의 업스케일링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더욱 눈길을 끈다.

2020년형 QLED 8K는 ‘어댑티브 픽쳐(Adaptive Picture)’기능이 새롭게 적용돼 어떤 시청 환경에서도 최적화된 밝기와 명암비를 제공한다. TV가 주위 환경을 인식해 자동으로 화면 밝기를 조정해 주기 때문에 소비자들은 햇빛이 강한 장소에서도 일부러 커튼을 치거나 조명을 끌 필요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삼성전자는 영상 스트리밍 과정에서 원본 데이터 손실을 줄여 주는 ‘AI 스케일넷(ScaleNet)’ 기술도 탑재했다. 이 기술은 아마존과의 협업을 통해 ‘아마존 프라임비디오’ 앱의 영상에 적용될 계획을 세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