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판교점 ‘웰니스 란제리 하우스’ 오픈

현대백화점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7일 현대백화점은 판교점 3층에 란제리 편집숍 ‘웰니스 란제리 하우스’를 신규 오픈한다고 발표에 관심이 집중된다.

지난해 6월 무역센터점에 개장한 1호점과 지난해 9월 천호점에 문을 연 2호점에 이은 3호점으로 잘 알려져 있다.

웰니스 란제리 하우스는 란제리 상품 외에 스킨케어, 헬스 디바이스 등 뷰티제품도 판매하는 편집매장이다. 매장명은 ‘웰니스’와 ‘란제리 하우스’가 합쳐진 말이다. ‘웰니스(Wellness)’는 웰빙과 건강을 합친 말로 신체적, 정신적, 사회적 건강이 조화를 이루는 이상적인 상태를 의미한다.

매장 면적은 232㎡(약 71평)로 란제리 존, 웰니스 존, 팝업 존으로 구성했다. 란제리 존에는 비너스, 비비안, 와코루 등 5개 란제리 브랜드를 선보인다. 웰니스 존에는 영국 헤롯백화점에 입점한 K뷰티 브랜드 ‘샹프리’, 천연보석 페이스롤러 ‘자르딘’, 프리미엄 마사지 기기 ‘테라건’ 등으로 채워질 전망이다.

팝업 존에는 온라인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여성의류 브랜드 ‘메종 드 소피아’와 프리미엄 캐시미어 브랜드 ‘감각캐시미어’가 참여하며 눈길을 끈다.

매장 오픈을 기념해 오는 12일까지 바바라, 트라이엄프 등 란제리 브랜드를 최초 판매가 대비 최대 30% 할인된 가격에 판매하며 뷰티 브랜드 샹프리 모델링마스크(4만원), 샹프리 아이마스크(3만원), 헬스 브랜드 테라건 G3PRO(81만5000원) 등 특가 상품도 판매할 방침이다.

한편,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존 란제리 매장과는 다르게 웰니스라는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새로운 형태의 매장을 선보이게 됐다”며, “향후에도 급변하는 고객의 소비 트렌드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다양한 매장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