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기업 싱가포르 팬 유나이티드와 MOU 체결

유진기업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지난 6일 유진기업이 싱가포르 기업 팬 유나이티드와 함께 인공지능(AI) 레미콘 제조∙관리 시스템 ‘AiR ’을 한국형 스마트팩토리에 적용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싱가포르 레미콘 시장의 약 40%를 점유하고 있는 팬 유나이티드는 콘크리트와 물류 기술을 기반으로 지속 가능한 솔루션 개발과 혁신에 주력하는 기업으로 잘 알려져 있다.

AiR 시스템은 AI∙데이터 분석∙알고리즘∙모바일 앱∙클라우드 서버∙사물인터넷 등을 활용한 공급망 관리(SCM) 프로그램으로 전해진다.

이번에 유진기업이 공동으로 개발하는 한국형 AiR 시스템은 도심지역에 맞게 설계된 기존 시스템을 한국의 특성에 맞도록 개발하는 것으로, 이 시스템을 활용할 경우 업무 프로세스에 따라 약 8%~45%의 비용을 줄일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스마트팩토리는 센서기술을 활용한 생산 효율 향상과 품질 안정성 제고, 빅데이터를 활용한 설비 이상 예측, AI 등을 활용한 물류최적화 등 자율생산과 원가경쟁력 강화를 목표로 한다. 2022년 예비 설비 도입을 거쳐 2027년에는 최종 완료할 방침을 세웠다.

지난 2017년부터 스마트팩토리 개발을 추진해 온 유진기업은 2018년 일본 리버티 사와 기술협력을 통해 품질 제어에 필수적인 측정 장비를 생산 현장에 성공적으로 적용하는 등 8개 분야에서 15개의 프로젝트를 완료한 바 있다.

한편, 류득현 유진기업 기술연구소 전무는 “스마트팩토리 구축을 통한 레미콘 산업의 고도화를 위해 지속적인 투자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