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금융 리스크관리 결의대회 통해 ‘부동산PF 집중 관리’ 선언

NH농협금융지주 제공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7일 NH농협금융지주는 지난 6일 서울 중구 본사에서 ‘2020년 농협금융 리스크관리 결의대회’를 개최했다고 발표했다.

농협금융은 이 자리에서 올해 단기업적 중심의 사업을 추진하기보다 촘촘한 리스크 관리를 통한 질적 성장을 유도하기로 결정했다.

특히 최근 감독기관이 부동산금융 규제를 강화하고 해외대체투자를 점검하는 등 대체투자 건전성 강화가 요구되면서 부동산 PF 등 경기 민감 자산을 집중적으로 관리할 예정이다. 또 평균 증가율보다 가파르게 증가하는 자산에 대해 자회사별 모니터링을 상시화한 것으로 알려진다.

저금리 시대에 역마진 보험상품 증가와 운용수익률 하락 등에 따른 보험자회사 금리리스크도 관리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강승원 NH투자증권 리서치센터 채권전략 팀장이 ‘국내외 채권시장 동향과 전망’을 주제로 강연해 저금리 기조에 따른 리스크요인을 점검하고 대응방안을 공유하며 눈길을 끌었다.

농협금융 임직원은 해현경장(解弦更張, 거문고의 줄을 바꾸어 맨다)의 자세로 농협금융의 지속성장 기반 구축에 앞장설 것을 전했다.

한편, 송수일 농협금융 리스크관리부문장은 “지속성장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리스크관리 부문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농협금융 리스크관리부문 임직원은 사명감을 느끼고 선제적이고 내실 있는 리스크관리 업무를 수행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