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세계적 석학 창업 ‘엘레멘트AI’와 협업 발표

LG전자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5일(현지시간) LG전자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캐나다의 인공지능 기반 소프트웨어 솔루션 업체인 엘레멘트 AI사와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박일평 LG전자 CTO(최고기술책임자) 사장과 장 프랑스와 가녜 엘레멘트 AI CEO(최고경영자) 등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엘레멘트 AI는 딥러닝 분야 세계적인 석학인 캐나다 몬트리올대 교수 겸 밀라연구소 창업자인 벤지오 등과 함께 설립한 AI 스타트업이다. 금융, 유통, 전자전기 등 여러 산업에 활용할 수 있는 AI 솔루션 개발을 주도하며 주목받는 중이다.

양사는 AI의 체계적 발전을 위해 공동으로 연구하고 제품과 서비스에 적용할 수 있는 다양한 기술을 개발할 계획을 세웠다.

회사 관계자는 “최근에 분야를 가리지 않고 무수히 거론되고 있는 AI가 더욱 발전하기 위해서는 나침반 역할을 하는 기준이 필요하다는 것에 공감해 협업을 진행한다”며, “인공지능 기술개발을 가속화해 고객들의 삶에 더 빠르게 적용한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가녜 엘레멘트 AI CEO는 “LG전자와 함께 AI 여정을 함께하게 돼 기쁘다”며 “사용자 경험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기술을 함께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박일평 LG전자 사장은 “고객의 삶에 더 높은 가치를 전달하기 위해서는 뚜렷한 방향성이 필요하다”고 화답했다.

한편, 박일평 사장은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호텔에서 열리는 글로벌 프레스 콘퍼런스에 참석해 가녜 CEO와 함께 인공지능의 발전에 대해 연설할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