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마 홈페이지 캡처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최근 한국콜마의 제약 계열사인 콜마파마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청년이 일하기 좋은 기업’으로 선정되면서 관심이 집중된다.

3일 콜마파마는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2020년 청년친화 강소기업’에 선정됐다고 전했다. 청년친화 강소기업은 국내 강소기업 중 청년들의 선호 조건인 ‘임금, 일·생활균형, 고용안정’이 우수한 기업을 고용노동부가 직접 심사해 평가하는 중이다.

이번에 발표된 강소기업은 총 1280개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이 50.5%(647개소)로 가장 많다. 정보서비스업(24.1%, 309개소), 도소매업(12.5%, 160개소) 등으로 조사됐다. 올해 선정된 청년친화 강소기업은 일반기업에 비해 임금과 신규 채용 측면에서 우수한 기업인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콜마파마는 이 중에서도 임금, 일·생활균형, 고용안정 모든 분야에서 우수한 평가를 얻었다. 콜마파마는 단순히 높은 임금과 신규 채용 외에도 ‘직원들이 경쟁력을 갖추고 자생할 수 있도록 투자하는 것이 기업의 역할’이라는 유기농경영 철학을 중심으로 직원들에게 교육, 복리후생 등 다양한 기회를 제공하는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