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기업 맞춤형’ 해외 전문전시회 개별참가 지원 공지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1일 인천시와 (재)인천테크노파크는 군·구와 협업으로 기업 맞춤형 수출 지원사업인 ‘해외 개별전시회 참가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지원사업은 특정품목 업체의 해외전시회 개별참여를 확대하기 위한 사업으로, 한국관 또는 인천관을 구성하는 단체참가와 달리 기업의 특징 및 수요에 따른 전문전시회의 독자적 참가를 지원할 것으로 보인다.

사업신청 후 시와 군·구의 평가를 거쳐 선정된 업체는 부스임차료 및 운송비, 통역비 등 소요경비 일부가 지원되며, 사업비는 시와 군․구가 분담할 예정이다.

총사업비는 5억5700만원(시 3억, 군·구 2억5700만원)이며, 2017년 95개사, 2018년 97개사, 2019년 109개사에 이어 2020년에는 103개사를 지원할 전망이다.

군·구별 지원규모는 남동구 36개사, 서구 11개사, 연수구 13개사, 계양구 9개사, 미추홀구 9개사, 부평구 11개사, 동구 6개사로 시·군·구비로 지원되며, 중구, 강화군, 옹진군 3개 군․구는 기업신청에 따라 지원규모를 안배해 8개사를 시비로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청자격은 인천 지역에 본사 또는 공장을 소지하고 있는 중소제조업체로 전년도 수출실적이 2000만 달러 이하이어야 기준이 충족된다. 또 지원을 원할 경우, 인천시 기업지원 포털 비즈오케이를 통해 신청 가능하며, 이달 20일까지 신청 가능하다.

한편, 이남주 산업진흥과장은 “미·중 무역분쟁, 중국의 경제 성장률 둔화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 기업의 효과적인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하는 이번 사업에 중소기업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 드린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