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중소기업에 ‘긴급 경영안정자금’ 100억원 지원한다

전북도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지난달 31일 전라북도는 설 명절을 앞두고 중소기업에 긴급 경영안정 자금 100억원을 지급한다고 발표했다.

도는 자금 수요가 많은 명절을 즈음해 체불임금 및 자재 대금 지급을 돕기의 일환이라고 전했다. 전북도는 중소기업 연간 매출액의 50% 내에서 최고 2억원을 2년 거치 일시 상환 조건으로 빌려줄 예정이다.

창업 2년 미만 업체에는 매출액의 100%, 종업원 10인 미만의 업체에는 최고 5천만원까지 지원할 전망이다.

또 경영안정 자금 지원을 원하는 기업은 내년 1월 2∼15일 전북도경제통상진흥원에 방문 신청해야 하는 것으로 알려져 서둘러야 할 것으로 보인다. 관련된 자세한 문의는 전북도 기업지원과 및 전북도경제통상진흥원으로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