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해돋이 ‘핫플레이스’? 속초로 손꼽혀

트립닷컴 제공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2020 경자년 새해 첫 일출을 지켜볼 곳으로 ‘속초’가 가장 핫한 것으로 조사돼 눈길을 끈다.

온라인 여행사 트립닷컴이 연말(12월25~31일), 해돋이 명소인 동해안지역의 호텔 및 숙박업소 예약량을 분석한 결과 전월 대비 예약이 3배 이상 늘어났고, 도시별로는 속초(5.3배)와 강릉(3.7배)이 높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강원도 속초와 강릉은 이미 많은 여행객들이 찾는 명소다. 속초는 바다 주변으로 호텔과 리조트가 많아 편안하게 여행을 즐길 수 있으며 인근에 낙산사, 휴휴암(양양), 하조대(양양)등 일출명소가 많다. 강릉의 정동진 해변은 드라마 ‘모래시계’ 촬영지로 주목받은 뒤 관광열차까지 생겨 새해 일출때면 설날 대합실을 뺨칠 만큼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

속초과 강릉 외에도, 최근 큰 인기를 얻은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촬영지인 포항(3.2배)과 인근 울산(2.8배),부산(2.7배)등의 호텔 예약량도 전반적으로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끈다.

울산과 포항은 울릉도와 독도를 제외하고 국내에서 해가 가장 빨리 떠오르는 곳이다. 특히 울산 간절곶은 동해안에서 맨 먼저 떠오르는 해를 볼 수 있는 곳으로, 포항 영일만 호미곶보다는 1분, 강릉 정동진보다도 5분 빨리 해돋이가 시작될 예정이다. 바다에서 올라온 손바닥 형상을 한 ‘상생의 손’ 조각으로 유명한 포항의 호미곶은 특색있는 해돋이 인증샷을 남길 수 있어 인기를 얻는 중이다.

한편, 트립닷컴 관계자는 “동해안 지역은 다양한 관광명소와 먹거리가 유명하고 최근에는 서핑 명소로도 잘 알려져 있어 많은 여행객들의 방문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며, “특히 새해를 맞아 해돋이를 감상할 수 있는 지역에 대한 수요가 더욱 크게 늘어나 지역 관광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