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약품 ‘자폐범주성장애’ 약 프랑스 바이오기업으로부터 도입 발표

현대약품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지난 30일 현대약품은 프랑스 바이오기업 뉴로클로어(Neurochlore)와 자폐범주성장애 치료제 국내 개발 및 판매 독점 계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이번 계약에 따라 현대약품은 국내 제조 및 상업화를 추진할 방침이다.

현대약품에 따르면 뉴로클로어는 프랑스 6개 임상기관에서 약 90명의 어린이(2~18세)를 대상으로 임상 2b상 시험을 수행했다. 지난 2017년 자폐범주성장애의 중심증상 개선 효과와 안전성 결과를 발표하면서 이목을 집중시켰다.

현재 이 회사는 2017년 체결한 계약에 따라 프랑스 제약사 세르비에와 공동으로 유럽, 호주, 브라질에서 소아 환자 대상 2개의 3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자폐범주성장애는 신경발달장애에 속하는 장애다. 작년 기준 보건복지부에 등록된 국내 환자수는 2만6700명이고 인구 59명 당 1명의 유병률을 보이는 중이다.

현대약품 관계자는 “아직 전 세계적으로 이 질환의 증상 개선 치료제가 없다”며, “소아 환자에서 중심증상의 개선효과를 확인한 치료제는 뉴로클로어의 신약이 유일하다. 이번 계약으로 국내 자폐범주성장애 환자에 새로운 치료 옵션을 제공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