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車 정몽구 재단 소외계층 청소년 초청 ‘호두까기 인형’ 공연

현대차 정몽구 재단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지난 21일과 27일 현대자동차 정몽구 재단이 연말연시를 맞아 서울 광진구 유니버셜 아트센터에서 사회복지 종사자와 서울지역아동센터 청소년을 위한 ‘온드림 문화사랑의날-호두까기 인형’ 공연을 실시했다.

27일 현대차에 따르면 현대차 정몽구 재단은 ‘온드림 문화사랑의 날’ 사업을 통해 매년 정기적으로 전국에서 청소년 음악회를 개최, 문화 소외계층 청소년에게 문화예술 향유의 기회를 제공 중이다. 올해는 전국 14회 공연을 통해 8600여명의 청소년을 초청, 문화 공연 관람 기회를 갖도록 배려했다.

이번 호두까기 인형 발레공연 또한 온드림 문화사랑의 날 사업의 하나로 알려져 있다. 지난 21일 공연에 한 해 동안 사회복지 일선에서 수고한 사회복지 종사자 1000여명을, 27일에는 서울지역아동센터 청소년 1000여명을 초청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현대차 정몽구 재단은 2007년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의 사재 출연으로 설립된 재단으로 소개된다. 미래인재 양성, 소외계층 지원, 문화예술 진흥 분야에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면서 기업의 사회적 역할을 적극 수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