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대학교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 7년 연속 선정 영예

광주대학교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29일 광주대 사회적기업사업단은 고용노동부와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2020년도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 광주·전남권역 창업지원 기관으로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광주대는 지난 2014년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을 시작해 2015년과 2018년 두 차례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우수지원 기관상’을 수상하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특히 올해까지 총 89개의 창업팀을 육성, 인증 사회적기업 14개 팀과 지역형·부처형 예비사회적기업 40개 팀을 배출하는 등 창업선도대학으로 평가받는다.

광주대는 내년도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에 참여할 창업준비팀을 내년 1월 21일까지 모집하고 지원사업을 본격화할 예정이다. 이 부분을 실현하기 위해 육성사업에 참여하는 예비창업자를 대상으로 창업공간과 창업자금 지원, 멘토링·교육 프로그램 운영, 자원연계, (예비)사회적기업 지정 및 사후관리 등을 지원할 계획을 세웠다.

모집대상은 사회적기업을 지속적으로 운영할 의사가 있으며, 모집 마감일 기준 2년 미만의 초기창업팀이다. 참여를 원하는 팀은 (예비)사회적기업 인증(지정)을 목표로 3인 이상으로 구성해 신청가능하다.

아울러 사업대상자로 최종 선정되면 협약을 체결하고 협약 기간 내에 반드시 창업을 시작해야 하고 창업자금 지원금액은 사업내용에 따라 팀당 1000만원부터 최대 5000만원까지 차등 지원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