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F어라운드더코너 ‘동성로 매장 오픈’ 통해 오프라인 유통망 강화 나서

LF 제공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지난 20일 생활문화기업 LF의 스트리트 편집숍 브랜드 ‘어라운드더코너’가 21일 대구 동성로점을 오픈하고 본격 유통망 확장에 나선다고 발표하면서 주목받고 있다.

2012년 론칭한 어라운드더코너는 지난해부터 국내외 디자이너 및 스트리트 패션 브랜드를 대거 유치하는 전략을 취하며 유행을 이끄는 편집숍이자 신진 디자이너 브랜드 인큐베이팅 역할을 하는 한국형 편집매장으로 급성장하는 중이다.

현재 170여개의 브랜드를 입점시킨 어라운드더코너는 국내에서 화제의 브랜드를 가장 많이 볼 수 있는 편집매장으로 자리매김하며 트렌드에 민감한 1020 밀레니얼 및 Z세대를 중심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상황이다.

2018년부터 두 자리 수 이상의 가파른 매출 신장세를 보여온 어라운드더코너는 현재 운영하는 가로수길 플래그십스토어 및 타임스퀘어점, 인천점, AK홍대점의 성공을 발판 삼아 오프라인 유통망 확장에 속도를 낼 계획을 세웠다.

우선 올해 12월에는 지방까지 영역을 확대해 대구의 유행 중심지인 동성로에 5번째 매장을 열고, 2020년에는 롯데월드몰점, AK수원점, 스타필드 안성점, 인천구월점 등 총 6개의 매장을 추가로 오픈 것으로 보인다.

한편, LF 어라운드더코너 사업부장 이진화 상무는 “온라인 시장이 커지는 가운데 밀레니얼 세대를 중심으로는 다양한 브랜드를 탐색하고 차별화된 가치를 직접 느낄 수 있는 오프라인 쇼핑 경험이 역설적으로 중요해지고 있다”며, “어라운드더코너는 더 많은 브랜드와 제품을 빠르게 소개하는 것은 물론, 트렌드를 선도하고 다양한 즐길 거리를 제공하는 패션문화공간으로서 오프라인 매장을 적극 활용해 소비자들과의 깊이 있는 교감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의견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