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작은도서관 아이돌봄 독서 지원’ 내년까지 확대 실시

경기도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최근 경기도는 올해 하반기 시범 추진한 ‘작은도서관 아이돌봄 독서문화프로그램 지원’ 사업을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확대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25일 경기도에 따르면 작은도서관 아이돌봄 사업은 맞벌이 부부를 위한 ‘초등학생 틈새 돌봄’을 위해 도내 15개 시군에서 추진된 사업으로, 전방위적 아이돌봄 지원 정책 중 하나로 분류되고 있다.

‘작은도서관’은 접근이 편리한 거주지 인근에 위치한 마을 도서관 등을 이용하는 것으로, 아이들은 초등 독서문화프로그램을 통해 도서관 문화를 생활화하고 인문학적 소양을 쌓을 수 있게 될 전망이다. 경기도는 지난 6개월 간 도내 48개소의 작은도서관에서 400여 명의 아동을 대상으로 틈새 돌봄을 시행한 바 있다.

경기도는 그 동안의 운영결과를 바탕으로 내년에는 경기도 생활임금 수준의 돌봄인력 보상비 지원, 독서문화프로그램 운영비 및 간식비 증액, 도서관 별 돌봄운영 시간 자율선택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올해 선택 운영했던 소방재난본부 초등 맞춤형 재난안전교육도 기본사항으로 포함될 예정이다.

한편, 조학수 평생교육국장은 “올해 시범적으로 시작했는데 부모들의 반응이 무척 좋아 사업을 확대하게 되었다”며, “특히 작은도서관의 독서프로그램 운영으로 돌봄의 역할도 한다고 하니 더 믿음을 가지시는 것 같다. 앞으로 더욱 안심하고 아이들을 맡길 수 있는 돌봄 환경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 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