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동작구 흑석역 내 ‘청년창업 문화공간’ 조성한다

동작구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지난 26일 서울 동작구는 9호선 흑석역 역사 내 청년창업 문화공간 조성을 추진한다고 전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번 사업은 중앙대학교 캠퍼스타운 조성사업의 마중물 역할로서 창업문화 확산 및 홍보 플랫폼 구축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중이다.

동작구는 지난 2018년 중앙대학교 캠퍼스타운 조성사업을 위한 실행계획을 수립하고 ‘서울의 中央, 수변문화 창업캠퍼스’를 목표로 2022년까지 흑석동 일대에 100억원을 투자한 바 있다. 이를 통해 창업·취업, 지역협력, 대학문화 특성화 등 3대 분야별 사업을 추진 중이다.

주요 특화사업은 청년창업 거점센터 및 흑석역 지역 창업상담센터 설치,  흑석시장 내 특화거리 ‘중앙 앨리(Alley)’ 조성 등으로 정리됐다.

또 지역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한 청년상인 육성 및 창업문화 공간을 마련해 보행환경 개선 등 대학과 지역사회가 상생하는 대학가를 구성할 전략을 세웠다.

먼저 ‘중앙대학교 캠퍼스타운 조성사업’인 청년창업 문화공간은 거점센터, 창업 테스트베드, 창업 전시장으로 구성됐다. 거점센터는 금융·법률 등 창업 관련 실무상담 등을 담당하고 창업 테스트베드는 제품 시연·촬영, 창업관련 교육 및 주민대상 문화공연 등을 위한 공간으로 이뤄졌다.

창업전시장에서는 창업관련 정보 및 각종 경진대회 수상작들을 홍보 및 전시하며, 내년 1월부터 시범운영에 들어갈 방침이다.

한편, 박범진 동작구 도시전략과장은 “이번 사업을 발판으로 대학과 지역이 상생하며, ‘청년교육-기업연계-고용·창업’으로 이어지는 ‘원스톱 고용안정망’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의견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