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부산은행 홈페이지 캡처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지난 26일 BNK금융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은 지역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총 1조원 규모의 ‘BNK 2020 희망나눔 새해맞이 특별대출’을 지원한다고 전하면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부터 내년 2월 25일까지 두 달간 각 은행별로 5000억원씩(신규자금 2000억원, 기한연기 3000억원) 총 1조원 규모로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점 지원 대상기업은 지역 내 창업 3년 미만 중소기업, BNK금융과 10년 이상 장기 거래 중인 중소기업, 생계형 소상공인, 기술력 우수 중소기업, 지역 일자리 창출 기업, 지자체 전략산업 영위 중소기업에 해당 되는 것으로 전해진다.

업체별 지원 한도는 최대 30억원으로 중점 지원 대상기업에 대해서는 최대 1.0%의 금리감면도 지원될 전망이다.

한편, BNK금융 관계자는 “이번 새해맞이 특별대출이 설 명절을 앞두고 일시적 자금난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중소상공인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BNK금융은 앞으로도 지역 내 중소기업의 경영애로 해소와 창업 기업, 일자리 창출 기업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견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