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설 명절 ‘자금난 중소기업’ 특별지원 단행

우리은행 홈페이지 캡처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27일 우리은행은 일시적인 자금난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에 대해 설 명절 특별지원을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우리은행은 내년 2월14일까지를 중소기업 추석 명절 특별지원 기간으로 정하고, 신규 대출 6조원, 대출만기 연장 9조원 등 총 15조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할 방침이다.

또 B2B대출, 구매자금대출, 채권담보대출, 할인어음 등을 통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운영자금을 지원하며, 기업의 대출만기 연장에 대한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대출금리 우대나 수수료 감면 등으로 연장재약정 조건을 완화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고용창출에 기여하는 기업, 4대 사회보험 가입 기업, 우수 기술 보유 기업 등을 중점적으로 지원하기로 하면서 실효성 면이 눈길을 끈다.

한편, 우리은행 관계자는 “설 명절을 앞두고 유동성 확보에 어려움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해 특별지원을 실시한다”며, “앞으로도 경제의 버팀목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지원하는 포용금융을 실천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