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32만 여 가구 분양 진행된다

부동산 114 제공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지난 26일 부동산 114가 내놓은 2020년 민영아파트 분양계획에 따르면 전국 사업장 329곳에서 총 32만 5879가구가 분양할 예정이다. 이런 수치는 지난 2015년부터 올해까지 최근 5년 연평균 분양실적인 31만 6520가구 대비 1만 여 가구가 많은 수준으로 풀이된다. 단 올해 당초 계획물량이 70% 수준 소화된 점을 감안하면 내년 분양물량도 30만 가구를 밑돌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내년 월별 분양예정 물량은 봄·가을 분양 성수기인 3월(3만 4008가구), 5월(3만 9860가구)과 10월(3만 5185가구)에 물량이 집중된다. 분기별로는 1분기 5만 5430가구, 2분기 9만 6874가구, 3분기 4만 1353가구, 4분기 6만 9330가구가 분양할 것으로 보인다. 청약시스템 이관이 예정된 연초에는 계획된 물량이 연기될 가능성이 높을 전망이다.

권역별 분양물량은 수도권 18만 4253가구, 지방 14만 1626가구다. 경기가 9만 5171가구로 전국에서 가장 많으며 수도권은 서울 4만 5944가구, 인천 4만 3138가구다. 지방에서는 대구가 3만 55가구로 가장 많은 분양예정 물량이 조사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부산 2만 4800가구, 충남 1만 7183가구, 경남 1만 2505가구, 광주 1만 1963가구, 대전 1만 1580가구, 울산 8615가구, 충북 6860가구, 전남 6029가구, 전북 5886가구, 경북 4050가구, 강원 1791가구, 제주 309가구 순으로 분양이 진행될 예정이다. 세종은 아직 분양물량이 집계되지 않은 상태로 전해진다.

내년에 공급되는 재개발·재건축 사업 비율은 전체 분양예정 물량의 47%(15만 1840가구)를 차지할 전망이다. 조사를 시작한 2000년 이후 가장 높은 비율을 구성한다. 서울에서는 재개발·재건축 물량이, 경기는 재개발 물량이 많다. 지방은 광역시를 중심으로 재개발·재건축 분양계획이 다수를 차지해 눈길을 끈다.

민간임대 공동주택은 3561가구가 공급될 전망이다. 민간임대 공동주택은 이른바 ‘뉴스테이’로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으로 명칭을 변경한 후 공급을 이어오다가 현 정부의 공공성 강화 정책 기조에 따라 규모가 축소되고 있다.

앞선 2015-2018년 간 매년 2만여 가구 씩 공급됐지만 올해부터 물량이 급격히 감소했다. 시공능력평가 상위 건설사 10곳의 계획물량을 보면 대우건설이 3만 4400가구로 가장 많다. 뒤를 이어 GS건설(2만 5618가구), 포스코건설(2만 4682가구), 현대건설(2만 1089가구), HDC현대산업개발(1만 6701가구), 대림산업(1만 5910가구), 호반건설(1만 4950가구), 현대엔지니어링(1만 1168가구), 삼성물산(9850가구) 순으로 이어졌다.

한편, 부동산 114 관계자는 “올해는 수도권을 비롯해 대전·대구·광주까지 광역시를 중심으로 분양열기가 상당했다”며, “내년 또한 신축 공동주택에 대한 선호도가 지속되면서 분양시장 활기가 지속될 전망”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