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M 쇼노트 인수로 공연계로 영향력 확대

카카오엠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최근 종합 콘텐츠 기업 카카오 M이 공연제작사 쇼노트를 자사 계열로 편입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4일 카카오 M은 자회사인 스타쉽엔터테인먼트가 쇼노트의 지분 100%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기존 음악 사업과의 시너지 창출 및 라이브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제작 역량 강화의 일환인 것으로 알려졌다.

쇼노트는 국내 유력 공연제작사 중 하나다. 2005년부터 뮤지컬, 연극, 콘서트, 팬미팅, 전시 등 다양한 영역에서 라인업을 구축한 곳으로 유명하다.

특히 뮤지컬 ‘헤드윅,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 ‘벽을 뚫는 남자’, ‘미녀는 괴로워’, 연극 ‘졸업’, ‘버자이너 모놀로그’, ‘조지아 맥브라이드의 전설’을 비롯해, YB,  이소라, 몬스타엑스, 포미닛 등의 콘서트, 김제동의 토크콘서트 등을 제작한 바 있다.

2017년 그룹 ‘세븐틴’ 월드투어에 이어 지난해에는 뮤지컬 ‘헤드윅’의 대만 투어를 진행했다. 최근 ‘워호스’, ‘리지’, ‘제이미’, ‘더 그레이트 코멧’ 등 쟁쟁한 작품들이 포함된 내년 라인업을 공개했다. 김영욱 쇼노트 대표는 최근 한국공연프로듀서협회가 뽑은 ‘올해의 프로듀서’로 선정되며 주목받기도 했다.

카카오 M은 쇼노트가 오랜 기간 축적한 라이브 콘텐츠 제작 노하우를 활용, 카카오 M의 기존 사업들과 시너지를 창출하며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음악, 영화, 드라마, 디지털 숏폼 등에 이어 라이브 콘텐츠까지 사업 영역을 확장하며 ‘종합 콘텐츠 기업’이 돼 눈길을 끌었다.

한편, 카카오M은 “카카오 M은 각 사업영역에서 축적한 노하우를 기반으로, 플랫폼과 장르를 넘나드는 과감한 시도를 통해 색다른 카카오 M만의 콘텐츠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