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앤오프 성탄 공연 통해 팬들과 소통의 자리 마련

WM 엔터테인먼트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최근 보이그룹 온앤오프(ONF)가 팬들에게 잊지 못할 크리스마스를 선물하며 팬 사랑의 적극적인 자세를 보여줬다.

지난 24일부터 양일간 온앤오프는 서울 홍대에 위치한 무브홀에서 ‘고 라이브 온 스테이지 크리스마스 스페셜'(GO LIVE ON STAGE CHRISTMAS SPECIAL)을 진행했다.

이날 온앤오프는 ‘와이'(WHY), ‘사랑하게 될거야’, ‘온앤오프'(ON/OFF), ‘플라이 미 투 더 문'(Fly me to the moon) 등 대표곡들을 선보이며 강렬한 퍼포먼스와 온앤오프만의 톡톡튀는 매력으로 관객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또 어쿠스틱하게 편곡한 ‘디피컬트'(Difficult)을 비롯해  ‘캣츠 왈츠'(Cat`s Waltz), ‘스물네 번’ 등을 달콤한 보이스로 부르며 남다른 감성을 선사했다. 소속사 선배인 B1A4, 오마이걸과 함께 부른 겨울 시즌송 ‘타이밍’을 온앤오프만의 버전으로 부르며 공연장을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특히 크리스마스를  맞이해 온앤오프는 크리스마스 코스튬을 무대에서 직접 착장하며 보는 즐거움을 더했으며 ‘온앤오프의 연말 시상식’을 개최해 관객들과 더욱 가깝게 소통하는 시간을 가지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동안 강렬하고 파워풀한 퍼포먼스로 주목을 받았던 온앤오프는 이번 공연을 통해 퍼포먼스곡뿐만 아니라 팬들과 스테이지에서 함께 뛰는 무대를 준비하며 잊지 못할 크리스마스를 선물했다.

앙코르 무대를 마친 후  온앤오프는 “크리스마스에 특별한 공연을 할 수 있어서 너무 소중하고 감사하게 느낀다. 누군가에게 사랑받을 수 있다는 것에 대해 항상 감사함을 기억하려고 하고 있다. 그래서 그런지 뭔가를 더 해주고 싶고, 보여드리고 싶다. 앞으로 더욱 사랑을 줄 수 있는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소감을 전해 훈훈함을 보여줬다.

한편, ‘고 라이브 온 스테이지 크리스마스 스페셜’을 성료한 온앤오프는 새 앨범 준비에 매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