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이 가장 취업하고 싶은 기업? 취업포털 발표 화제

잡코리아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26일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최근 국내 4년제 대학생(재학·휴학생) 1059명을 대상으로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 중 가장 취업하고 싶은 기업을 선택하는 ‘100대 기업 고용 브랜드’ 조사를 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전했다.

복수 선택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삼성전자를 꼽은 대학생이 10.6%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항공(7.6%)이 2위, CJ제일제당(6.7%) 3위, 한국전력공사(5.9%) 4위가 뒤를 이었다. 삼성물산과 이마트는 각각 5.1%로 공동 5위를 기록했다. 이 외 신한은행(4.8%), 기아자동차(4.5%), 아시아나항공(4.4%), SK하이닉스(4.3%) 등이 상위권에 포함됐다.

삼성전자는 잡코리아가 매년 실시하는 이 조사에서 2004년부터 1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2016년 CJ제일제당이 잠시 1위에 올랐었으나 2017년부터 다시 3년 연속 삼성전자가 1위를 지키며 눈길을 끈다. 성별과 전공 계열별로 취업하고 싶은 기업은 다르게 나타나 흥미를 유발한다.

남학생은 삼성전자(14.2%)를 가장 선호했고 그 뒤로 한국전력공사(7.2%), SK하이닉스(7.2%), 대한항공(6.8%), 삼성물산(6.6%) 순으로 이어졌다.

여학생들에게는 CJ제일제당(9.4%)이 가장 높은 인기도를 보였다. 이어 대한항공(8.4%), 삼성전자(7.7%), 아시아나항공(6.1%), 이마트(5.5%) 호텔롯데(5.1%) 등이 취업하고 싶은 기업으로 선정됐다.

이공계열 전공자들은 5명 중 1명 꼴인 19.4%가 삼성전자를 가장 선호했다. 경상계열 전공자들 사이에서는 신한은행(9.4%), 인문사회계열 전공자들에게는 대한항공(8.8%)이 가장 인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예체능 계열 전공자 중에서는 삼성물산에 취업하고 싶다는 응답자가 10.7%로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대학생들은 취업하고 싶은 기업을 선택하는 가장 큰 요인으로 높은 연봉(25.1%)을 꼽았다. 복지제도·근무환경(23.8%), 기업 대표의 이미지(21.7%) 등도 주요 요인으로 꼽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