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지난 24일 신한은행은 서울 중구 본점에서 창업진흥원과 ‘창업지원사업 자금 수탁은행 및 주거래은행’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이번 협약으로 진흥원은 창업지원사업 자금을 신한은행에 예치·운용하며, 신한은행은 진흥원의 창업사업통합정보관리시스템을 고도화하고 시스템 운영·관리를 지원할 예정이다. 또 진흥원으로부터 지원받는 창업자를 위한 전용 계좌 및 카드, 금융상품을 출시하고 금융 수수료 우대 혜택을 제공한다. 신한금융그룹 차원의 창업 지원 관련 특화 서비스도 제공될 전망이다.

창업진흥원은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창업지원 전문 기관으로 지난 2008년 설립 이래 창업을 통한 일자리 창출 사업과 4만여개가 넘는 창업기업을 지원해온 바 있다.

한편,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협약으로 창업진흥원의 맞춤형 관리시스템을 통해 많은 기업이 창업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돕겠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