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재활용 원사 ‘리젠’ 아디다스 매장 전시 시행

효성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최근 효성의 재활용 원사인 폴리에스터 ‘리젠’이 아디다스가 오픈한 매장 한쪽 벽면에 전시하면서 ‘핫 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다. 아디다스가 강조한 ‘친환경’ 경영 이념과 효성이 추구하는 친환경 가치를 제품에 담아낸 것으로 평가 받는다.

지난 24일 효성은 앞선 20일 서울 홍익대 인근에 개관한 아디다스 ‘게임 라이프 월드’ 콘셉트 매장 오른쪽 벽면에 원사로 만든 아트월이 전시됐다고 전했다.

이 콘셉트 매장 1층 월드존에는 친환경 소재의 운동화와 페트병 아트월이 펼쳐져 있다. 아트월은 수직으로 배열된 수많은 원사를 배경으로 한강을 형상화했으며 남산타워, 이순신 장군 동상 등 서울의 랜드마크를 구현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트월에 사용된 실은 효성이 재활용한 원사인 ‘리젠’으로 전해진다.

아디다스가 효성의 ‘리젠’을 콘셉트 매장 1층에 활용한 것은 친환경 제품으로 만들어져 폐기물 배출량과 매립량을 줄일 수 있어서다. 석유를 원료로 생산되는 기존 폴리에스터와 달리 리젠은 버려지는 페트병을 재활용해 만들어지고 있다.

아디다스는 오는 2024년까지 친환경 소재로 만든 제품 비중을 확대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번에도 친환경을 강조한 콘셉트 매장에 재활용 폴리에스터를 활용한 것도 그 이유다.

조현준 효성 회장은 “효성 친환경 제품의 가치가 인정받은 것을 의미한다”며 “앞으로도 한발 앞서 차별화된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의견을 나타냈다.

한편, 효성은 스판덱스, 타이어코드 등 세계시장 점유율 1위 원사 기술력을 보유한 국내 최초로 리사이클 폴리에스터 리젠을 탄생시켰다. 재활용 스판덱스인 크레오라 리젠을 런칭해 폴리에스터, 나일론에 이어 스판덱스까지 주요 재활용 원사를 모두 보유하며 주목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