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대학교, 아프리카 우간다서 ‘적정기술 기반 창업 워크숍’ 실시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지난 16일부터 20일까지 한동대학교는 우간다 쿠미대학교에서 적정기술 기반 창업 교육(ATET)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선진국 대학이 개발도상국 대학들과 네트워크를 통해 개도국 대학 교육 및 연구 기관을 지원하는 유네스코 유니트윈 창업 역량 강화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된 ATET는 지역 주민이 적정기술을 활용해 직접 문제를 해결하게 하고 교육을 통해 창업을 장려함으로 지역 경제 및 우간다 전체 문제 해결에 도움을 주는 것을 목표하는 프로그램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워크숍에는 한동대 이상화 교수, 이혜규 교수 및 쿠미대학교 홍세기 총장, 김종균 부총장 등이 참여해 쿠미대학교 학생, 현지 스텝 등 총 65명을 대상으로 강의를 펼쳐졌다.

한동대는 한국의 경제 성장, 기업가정신, 적정기술과 비즈니스 등 경제에 대한 기본적인 지식을 포함해 기업 유형별 창업 방법, 사업 아이템 선정, 사업 타당성 분석, 사업 계획 발표 등 실제 사업화 과정에 필요한 과목들로 프로그램을 구성해 3박 4일간 집중 교육을 실시하며 눈길을 끌었다.

특별히 이번 ATET에서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현지 리더십의 주체성과 역량 강화를 도모하기 위한 ToT 세션이 열렸다. 쿠미대학교 김종균 부총장, 토마스 교수, 로렌스 교수, NGO IDI 현지 직원 등 총 11명이 ToT 세션에 참가해 한동대 교수진이 준비한 강의를 전수받은 후 3박 4일간 본 프로그램을 직접 이어갔다.

ToT 세션 후 ‘Entrepreneurial Attitude in Uganda’라는 주제로 직접 강의를 진행한 쿠미대학교 토마스 교수는 “단순히 교육을 받는 것에서 더 나아가 직접 강의를 전수받아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과정이 나에게 큰 깨달음을 줬다”면서, “우간다를 사랑하는 사람으로서 앞으로 더 능동적이고, 주체적인 태도로 마을 발전을 위해 더욱 열심히 노력해야겠다는 결심을 하게 됐다”라고 의견을 전했다.

또 이상화 한동대 교수는 “ATET 프로그램을 통해 쿠미 지역 마을과 주변 지역까지 변화를 시키는 계기가 되기를 소망한다”면서,  “더 나아가 현지 리더들이 나라를 위해 더욱 주체적이고 능동적인 태도를 함양할 수 있도록 지식 전달과 더불어 태도를 변화시키는 교육이 앞으로도 계속 진행되어야 한다”라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