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암 환아 대상 ‘자선공연’ 펼친 연예인 재능기부 선행 화제

주피터 엔터테인먼트 제공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지난 23일 뮤지컬 ‘시티 오브 엔젤’ 배우들이 서울대학교 어린이병원과 삼성서울병원에서 소아암 어린이들을 위한 자선 공연을 펼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소아암 어린이 완치 파티는 정준하가 지난 2007년부터 매년 펼치고 있는 기부 행사로 잘 알려져 있다. 올해는 이지훈·테이·이든·김찬례 등 뮤지컬 ‘시티 오브 엔젤’에서 함께 출연한 뮤지컬 배우들과 넌버벌 퍼포먼스 최강자 옹알스가 함께해 훈훈함을 선사했다.

자선 공연에 함께한 이지훈은 “평소 이런 나눔 행사에 자주 참여하고 싶었지만, 함께할 기회가 닿지 않았다. 그런데 이번에는 정준하 형이 함께하자고 제안을 해줬고, 감사함으로 참여를 결정했다”며, “힘든 치료를 이어나가고 있는 아이들에게 조금이라도 위로가 됐길 바란다”고 의견을 전했다.

연예인들의 사회적 공헌과 선행이 집중조명 받고 있는 요즘, ‘시티 오브 엔젤’ 팀의 따뜻한 선행이 많은 귀감이 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