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오는 27일 서울시 강동구 청년해냄센터가 청년 창업자와 투자자간의 네트워킹 자리를 마련, 청년들의 사업 홍보와 투자 유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제1회 해냄 데모데이’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강동구 청년해냄센터(서울창업카페 천호점)는 창업을 꿈꾸는 지역 주민과 예비창업가를 위한 창업 준비 공간으로 창업 지원, 상담, 멘토링, 전문교육, 네트워킹 플랫폼 기능을 갖춘 원스톱 서비스센터로 알려져 있다.

이곳에서 처음 개최하는 ‘해냄 데모데이’는 청년기업이 보유하고 있는 기술 및 제품에 대한 시장 반응을 확인할 수 있는 기회를 갖고 투자자와의 네트워크를 형성하여 투자 유치까지 성사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기 위한 일환이다.

강동구 청년해냄센터는 지난 9일부터 18일까지 서울시 소재 3년 미만 창업기업, 강동구 청년해냄센터 입주기업, 청년창업주택 입주기업을 대상으로 참가신청서를 받은 바 있다.

참가신청 기업 중 1차 서류심사를 통해 선정된 9개 기업은 27일 오후 2시부터 6시까지 기업이 추진하고 있는 사업 아이템, 제품우수성, 기술력 등을 투자자 앞에서 설명하는 IR발표(기업설명회)를 진행할 방침이다. IR발표에서 심사위원들의 우수한 점수를 받은 3개 기업에게는 상금이 수여된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이번 행사가 청년 창업가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 기회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청년해냄센터를 필두로 청년은 물론 지역 창업가의 성장을 뒷받침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강동구는 암사역 주변에 청년을 위한 복합공간을 조성 중에 있다. 이 곳에는 임대료 걱정 없이 창업의 꿈을 펼쳐 나갈 수 있도록 3~5년차 우수 창업기업들을 위한 입주공간이 마련되고, 청년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