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게임기업’ 충남글로벌게임센터 개소 통해 실현된다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지난 20일 충남도내 게임산업 발전을 견인하고 기업들을 육성해 나아갈 충남글로벌게임센터가 지난 본격 운영에 들어가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도와 충남문화산업진흥원은 이날 김용찬 도 행정부지사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충남글로벌게임센터 개소식을 마련했다. 충남글로벌게임센터는 지역 기반 게임산업 생태계 조성과 청년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한 기구로 지난 1월 문화체육관광부 ‘지역글로벌게임센터’에 충남이 신규 지정되며 설치를 추진된 바 있다.

아산시 배방읍 KTX 천안아산역 인근에 위치한 충남글로벌게임센터는 429㎡ 규모에 기업 입주 공간과 회의실, 네트워크 공간 등으로 구성된 것으로 알려진다.

충남글로벌게임센터는 앞으로 게임 분야 창업 기업이나 강소기업을 입주시켜 세계 게임시장 진출을 위한 신규 게임 개발, 기술 고도화 지원, 맞춤형 마케팅 지원 사업 등을 진행할 방침이다. 또 청년 일자리 창출을 통해 지역 대학 인재가 지역 내에 정주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한다.

시기별 사업을 보면 도입기인 올해는 인프라 구축, 게임기업 유치 등을 추진하고 2020년 정착기에는 게임 스타트업 창업지원, 지역산업 연계 사업을 추진하며 2021년 확산기에는 투자 펀드 조성, 충남만의 특화사업을 정착해 2022년 지역의 스타 게임기업을 발굴 할 계획을 전했다.

이후 2023년부터 2028년까지는 성공 선도 모델 구축, 지속 가능한 지역 게임산업 생태계 다양화사업 등을 추진할 전망이다.

도는 충남글로벌게임센터가 수도권 유망 게임기업 유치 및 게임산업 지역 불균형 해소, 지역 기반 게임산업 육성, 일자리 창출, 우수인력 지역 정착 등의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하는 중이다.

김용찬 부지사는 “충남글로벌게임센터는 지역 게임 관련 기업을 집적시켜 다각적인 협업사업을 추진토록 하는 등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함으로써 충남 게임산업 발전과 활성화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며 개소 축하의 말을 전했다.

그러면서, 김 부지사는 “앞으로 충남글로벌게임센터 입주 업체들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해 지역 대학의 우수 인재들을 위한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여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