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대학교 외ㅐ식상품학전공 창업동아리, 수익금 기부 단행

공주대학교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지난 19일 공주대학교 산업과학대학 식품과학부 외식상품학전공 창업동아리는 예산군에 위치한 다다푸드마켓에서 부스운영 판매수입금 전액인 90만원을 기부하는 전달식 행사를 가졌다고 전했다.

공주대 식품과학부 외식상품학전공 창업동아리‘두드림’과 ‘커피콩하우스’학생들이 예산군도시재생지원센터의 동아리지원사업을 통해 체험부스와 예산군 관내 축제 등에 참여하여 부스운영으로 발생한 판매수익금으로 알려졌다.

창업동아리 학생들은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지역 내 취약계층지원을 위해 활동하는 다다푸드마켓을 방문해 우리 주변의 어려운 이웃에게 따뜻한 연말을 보내는데 도움을 주고자 기부하게 됐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정남수 센터장은 “도시재생사업의 목적은 지역 주민들이 서로 소통하고 지역공감을 형성하며 지역 상권을 활성화 시키는 것이다”라며, “이 사업을 통해 관내 학생들이 참여하여 동아리 활동을 통한 재능기부와 예산군 발전을 위한 기부가 지역을 따뜻하게 만들어준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공주대학교 식품과학부 외식상품학전공은 식품과 식재료, 영양관련 기초학문과 식생활과 식문화 조리 등에 대한 폭넓은 지식을 배우고 익히며, 이를 바탕으로 식품/외식산업에 대한 경영관리와 마케팅에 중점을 둔 교육과정을 수행해 나가는 중이다.

또 졸업 후에 외식상품 개발, 외식메뉴개발, 테이블 세팅, 푸드 코디네이터, 외식관련 기획연출, 영양컨설팅 및 외식업체 푸드 비즈니스(Food business) 전문가 등으로 활동하며 눈길을 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