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제공

[비즈경영] 김민경 기자

지난 19일 삼성전자는 스페인 발렌시아에 삼성 체험매장 ‘삼성 발렌시아’를 개소한다고 전했다.

발렌시아 도심에 있는 80년 전통의 백화점 ‘엘 꼬르떼 잉글레스’ 1층에 880㎡ 규모로 들어서는 이번 매장은 혁신적인 정보통신(IT) 기술과 제품이 어우러진 ‘디지털 놀이터’이자 패션쇼나 쿠킹쇼, 교육 등 다양한 행사도 진행하는 공간으로 알려져 있다.

고객들은 거실과 주방, 홈오피스 등으로 구현된 ‘커넥티드 리빙존’에서 스마트폰과 8K QLED TV, 패밀리허브 냉장고 등과 같은 삼성전자의 제품을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에 맞게 체험 가능하다.

‘키즈존’은 TV와 태블릿을 활용한 어린이용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프레임 갤러리 존’에서는 액자로도 활용할 수 있는 TV인 ‘더 프레임’으로 스페인 유명 미술관의 명화를 포함해 1,200여 작품을 전시할 예정이다.

한편, 삼성전자 스페인법인장 정훈 상무는 “단순히 제품만 전시하는 곳이 아니라 고객들이 제품과 제품 간 연동되는 서비스를 체험하고, 다양한 경험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