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투자증권, ‘부동산 대책으로 리츠 시장 활성화’ 기대감 나타내

유진투자증권 홈페이지 캡처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17일 진투자증권은 정부의 ‘주택시장 안정화 방안’과 관련해 리츠(REITs) 등 부동산 간접투자의 공모 시장 활성화가 기대된다며 이 업종에 대한 투자의견 ‘비중 확대(overweight)’를 유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분과 관련해 김열매 연구원은 “정부는 최근 아파트 가격 상승의 원인이 풍부한 유동성 유입에 있다고 판단하고 투기수요 근절을 위해 초강력 금융·세제 규제를 발표했다”며 “저금리 시대 풍부한 유동성이 지속해서 서울 아파트 시장으로 유입되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의 강력한 규제 의지를 재확인했다”고 전했다.

전날 정부는 시가 15억원이 넘는 주택에 대한 주택구매용 담보대출 금지 등의 내용이 담긴 주택시장 안정화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그러면서, 김 연구원은 “이번 대책으로 당분간 거래량은 감소하고 가격 상승세도 둔화할 전망”이라면서도 “하지만 금융·세제 규제만으로 가격 급락을 전망하기도 어려운 상황”이라는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또 “서울 아파트 시장은 단기 급등으로 상승 피로감이 누적된 상태인 만큼 이번 대책 발표 후 일정 기간 거래가 위축될 수 있으나 정부 정책 영향으로 부동산 시장의 전반적인 상승세가 방향을 전환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정부는 큰 흐름에서 개인의 부동산 직접투자를 규제하는 동시에 부동산 간접투자의 공모 시장 활성화를 장려할 것”이라며, “최근 주가 조정으로 배당 매력이 상승한 상장 리츠뿐 아니라 내년 신규 상장할 공모 리츠에 관심이 필요하다”는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