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청소년센터, ‘송파 온가족 더하기 페스티벌’ 개최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14일 구립잠실청소년센터는 오전 11시부터 송파구 청소년과 지역주민이 함께하는 ‘송파구 온가족 더하기 페스티벌’을 개최했다.

구립잠실청소년센터의 창립 1주년 행사인 ‘송파 온가족 더하기 페스티벌’은 ‘더하기’를 테마로 체험부스와 문화 공연 등을 운영했고 올해 12월 개관한 잠실본동 송파키움센터 오픈하우스 행사도 함께 펼치면서 주목받았다.

‘송파 온가족 더하기 페스티벌’은 ‘더하기’를 테마로 센터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아우르는 4가지의 체험 부스를 운영하고, 1년간 활동한 청소년들의 전시회와 발표회를 진행하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페스티벌 1부(11:00~14:00)는 청소년과 가족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체험 부스를 위주로 펼쳐졌다.

또 센터의 지난 1년간을 돌아보는 ‘추억 더하기’ 존에서는 가족이 함께 즐기는 뉴트로 체험과 함께 1년 동안 다방면으로 열심히 활동한 센터 소속 청소년들의 사진과 활동 결과물을 전시해 청소년 활동의 가치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시간을 마련했다.

센터의 미래를 조망하는 ‘상상 더하기’ 존에서는 19년 가장 사랑받았던 VR체험을 ‘1일 특별 무료 개방’하여 보다 많은 주민들이 체험할 수 있도록 하면서 좋은 반응을 이끌어 냈다.

아울러 센터가 앞으로 펼쳐나갈 즐거운 체험의 장을 소개할 △‘재미 더하기’ 존에서는 컵케익, 에코백, 팔찌 등의 만들기 체험과 3D펜 체험도 펼쳐졌다.

개관 전부터 송파구 부모님들의 큰 기대를 모은 잠실본동 송파키움센터(센터 8층)는 ‘소통 더하기’ 라는 주제로, 그동안 전화 문의 등으로 모인 질문들을 속 시원히 풀어주는 ‘소통간담회’도 예고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페스티벌 2부(14:00~16:00)는 센터에서 활동하는 청소년들의 끼와 재능을 펼치는 △‘꿈 더하기’ 공연발표회로 채워진다. 그뿐만 아니라 플롯, 드럼교실 등의 교육문화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수강생들이 함께 참여하여 1년간 갈고닦은 실력을 공개하며 박수 갈채를 받았다.

구립잠실청소년센터 윤창주 센터장은 “청소년뿐만 아니라 온 가족이 즐기는 축제를 통해 세대 불문하여 서로를 이해하고 소통하는 시간을 마련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