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브이엠씨홀딩스, 라오스 현지 부동산 개발 사업 박차

엘브이엠씨홀딩스 제공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지난 10일 엘브이엠씨홀딩스는 라오스에서 신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GMS회사를 인수했다고 발표했다.

GMS의 사업영역은 부동산 개발 및 주택사업, 가전·농산물 등 종합 유통업, 쇼핑 센터, 옥션 서비스, 프랜차이즈 사업, 자동차 도소매 및 렌터카 사업 등이다. 외국인들에게 라이선스 발급이 제한적인 사업영역이 많은 가운데 엘브이엠씨홀딩스는 이번 인수로 향후 다양한 사업을 제약 없이 추진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최근 베트남에 이어 새로운 투자처로 떠오른 라오스는 급속한 중산층 증가에 따라 도시화, 신식 주거형태 보급, 상업용 부동산 개발이 급증하고 있는 상황이다.

또 도로, 철도 등 사회기반시설(SOC)에 대규모 중국자본이 집중 투자되고 있다. 2021년 12월 완공 예정인 중국-라오스 고속철도가 개통되면 유동인구가 늘어나 호텔뿐만 아니라 상업용·주거용 부동산 수요가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엘브이엠씨홀딩스는 지난 5년간 라오스뿐만 아니라 베트남, 미얀마, 캄보디아에 자동차 제조 및 판매 회사를 설립해 4개 국가에 자동차 공장을 보유한 유일한 업체로 선정됐다. 4개 국가의 인구는 1억8500만명이며 매년 6%가 넘는 경제성장률을 기반으로 자동차 시장이 급속히 확대 중이다.

이런 환경 속 생산공장을 기반으로 한 자동차 판매 경쟁력을 갖추면서 다시 한번 큰 성장이 기대된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 덧붙여졌다.

특히 인수한 GMS는 코라오 그룹의 브랜드와 인프라를 이용해 신사업을 추진, 새로운 성장 모멘텀을 확보해 매출 및 수익성을 증대한다는 계획을 수립했다.

한편, 엘브이엠씨홀딩스 관계자는 “엘브이엠씨홀딩스는 인구 125만명의 라오스 수도 비엔티엔을 시작으로 부동산, 유통, 프랜차이즈 등 신규사업을 지방까지 확대할 예정”이라면서, “이번에 다양한 사업의 복합 라이선스를 보유한 GMS의 사업 영역에 전국적으로 인지도가 높은 코라오 브랜드를 접목해 각 사업에서 높은 시너지가 창출될 것”이라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