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청 제공

[비즈경영] 김형우 기자

부산시와 부산경제진흥원은 오는 11일 오후 롯데호텔 부산에서 지역 창업기업인 250여 명과 함께 ‘2019년 창업성과 보고와 창업문화 확산 교류회’를 개최한다고 전했다.

이 자리에는 창업기업 대표를 비롯해 예비창업가, 창업지원 멘토, 차세대기업인클럽, 부산벤처기업협회 등 창업기업과 상생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한 다양한 분야의 창업관계자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교류회는 부산창업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는 한국엔젤벤처협회 고영하 회장의 창업특강을 시작으로, 2019년 부산 창업지원사업 성과보고, 열두 명의 우수 창업기업인과 유공직원에 대한 시상, 성공 창업기업 사례발표로 진행되며, 2019년을 보낸 발자취를 뒤돌아보고 2020년 새해를 설계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그동안 부산시는 ‘창업하기 좋은 도시’를 만들기 위해 권역별로 창업 인프라를 확충해 온 것으로 전해진다. 또, 전국 최초 창업지원조례 제정 및 창업촉진지구 지정하고 3,733억 원에 이르는 창업펀드 조성한 바 있다. 이를 통해 창업 입문에서부터 재도전 창업에 이르기까지 창업 전주기 생태계를 구축했다.

특히 올해는 롯데 엘.캠프(L.CAMP), KRX·IBK창공, 위워크 등 수도권의 우수 창업 플랫폼을 유치했다.
이전공공기관과의 협업으로 지역 곳곳에 창업지원 공간을 조성하는 등 부산 전역 어디에서나 창업에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데 집중했다.

부산시 김윤일 일자리경제실장은 “부산이 창업하기 좋은 도시로서의 인프라가 확충되어 있고, 내실 있는 지원프로그램들도 많이 만들어지고 있다”며, “특히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때 논의된 한·아세안 스타트업 분야 투자 확대와 국제기구설립을 위한 연대 구축이 기대되는 만큼 2020년에는 창업기업의 글로벌 진출지원 사업을 더욱 확대해 부산의 창업기업이 글로벌 창업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의견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