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브랜드 ‘자이’, 부동산 114 조사 최고 브랜드 3년 연속 1위 등극

부동산 114 제공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최근 GS건설 ‘자이’가 부동산114가 조사한 아파트 브랜드 조사에서 3년 연속 종합 1위를 기록하며 눈길을 끌고 있다.

자이는 최초 상기도와 선호도 부문에서 가장 많은 표를 얻었다. 종합 2위는 건설사 상기도 부문 1위를 기록한 현대건설의 ‘힐스테이트’가 뒤를 이었다.

9일 부동산114는 한국리서치와 공동으로 진행한 ‘2019년 베스트 아파트 브랜드’ 설문조사 결과를 전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11일부터 27일까지 전국 성인남녀 4737명을 대상으로 실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 결과 GS건설 ‘자이’가 3년 연속 종합 1위 자리를 차지했고, 현대건설 ‘힐스테이트’가 2위, 삼성물산 ‘래미안’이 3위를 기록했다. 중견 건설사 아파트 브랜드 중에는 우미건설 ‘린’이 유일하게 10위권 안에 진입했다.

아파트 브랜드 중 가장 먼저 떠오르는 브랜드를 묻는 최초 상기도 문항에서는 자이라고 답한 응답률이 전체의 27.3%로 가장 높았으며, 래미안(15.9%)과 대우건설 ‘푸르지오'(15.4%)가 뒤를 이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가장 먼저 떠오르는 건설사를 묻는 질문에는 현대건설이 34.3%로 1위를 차지했으며, GS건설(16.4%)과 대우건설(12.2%)이 각각 2·3위에 이름을 올렸다. 현대건설은 5년 연속 건설회사 상기도 부문 1위를 차지했다.

또 가장 선호하는 아파트 브랜드를 묻는 항목에서는 역시 자이를 응답한 비중이 24.8%로 가장 높았고, 래미안(13.9%)과 힐스테이트(13.6%) 순으로 이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