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올해 모범납세기업 선정 및 지정패 전달’ 완료

포항시 제공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지난 6일 포항시는 올해 모범납세기업으로 ㈜삼원강재, ㈜유니코정밀화학, 디케이동신㈜을 선정하고  ㈜삼원강재, ㈜유니코정밀화학에 지정패와 현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해당 기업은 지난 한 해 동안 지방세 세무조사를 실시한 307개법인 중에서 성실 납세, 납세실적 등 세수지표와 기업의 사회적 책임실천에 대한 고용 기여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최종 선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번에 선정된 기업은 3년간 지방세 세무조사유예, 상부기관 표창대상 우선 추천, 중소기업운전자금 지원 우대 혜택을 갖게 될 전망이다.
 
삼원강재(대표 장범석)는 국내스프링 소재시장 열간압연제품 독점기업으로서 IMF로 인한 워크아웃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연간 약 29만 톤의 스프링, 소재가공제품을 생산하며 국내완성차뿐만 아니라 일본, 중국, 인도, 중남미, 미국, 폴란드 등 다양한 지역으로 공급하는 중이다.
유니코정밀화학(대표 송방차랑)은 수처리, 표면처리약품 및 접착제(합지필름)를 생산해 철강업체 및 전자제품관련업체에 납품하는 기업으로, 지속적인 연구개발과 수출확대로 2016년 1천만불 수출탑 수상, 2017년 경북 청년 고용 우수기업, 2018년 월드클래스 300기업에 선정된 바 있는 지역의 유망 중소기업으로 잘 알려져 있다.

디케이동신(대표 양승주)은 가전제품, 건축물 등의 내·외장재를 생산하는 제조업체로서 1976년 설립 후 최초로 PCM라인을 상용화했고 다양한 색상과 패턴의 컬러강판을 생산하며 표면처리강판의 선두주자로 발돋움하는 중이다.
한편, 지난 6일 이강덕 포항시장은 ㈜삼원강재, ㈜유니코정밀화학 직접 방문해 지정패와 현판을 수여했다. 
이 자리에서 “시민과 지역기업이 낸 세금이 다시 기업과 사회에 유익한 쓰임새로 돌아갈 수 있도록 경제 활성화, 녹색도시환경, 문화·교육 개선을 위해 힘쓰고 있다”며, “미래 신성장 동력이 될 고부가가치 제품개발에 힘쓰는 여러분의 노고가 미래 산업을 선도해나가게 될 것”이라고 성실납세와 사회공헌활동 실천에 대한 감사의 뜻을 표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