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프, ‘2020 칼리드 내한공연’ 티켓 판매 돌입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지난 6일 위메프가 R&B  뮤지션 칼리드의 단독 내한공연 티켓을 오는 10일 낮 12시부터 판매한다고 전했다.

세계가 주목하는 감성 R&B 뮤지션 칼리드는 2020년 4월 9일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내한공연을 펼친다. 스탠딩 11만원,  지정석 R석과 S석은 각각 13만2000원과 11만원으로 책정됐다.

칼리드는 2016년 사운드 클라우드에 업로드한 곡 ‘Location’이 입소문을 타며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Location’은 데뷔 싱글임에도 불구하고 빌보드 R&B 차트 2위를 기록한 것은 물론, 빌보드와 롤링스톤지의 주목을 받으며 대중과 평단의 좋은 반응을 얻은 바 있다.

이번 공연은 [Free Spirit] 발매 기념 투어의 일환으로, 지난 6월부터 북미와 유럽, 호주를 거쳐 아시아까지 약 70회의 월드 투어로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위메프 콘서트팀 황근영팀장은 “2년만에 한국을 찾는 칼리드는 독보적인 음색과 솔직한 감성으로 세계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R&B 뮤지션”이라며, “위메프는 계속해서 세계 최정상급 공연을 선보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