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중소기업 해외 진출 지원성과 산업포장’ 수상 쾌거

롯데홈쇼핑 제공

[비즈경영] 이대수 기자

지난 5일 롯데홈쇼핑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진행된 제56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500만불 수출의 탑’을 수상했다고 전했다.

롯데홈쇼핑은 2016년 ‘100만불’, 지난해 ‘300만불 수출의 탑’에 이어 올해 수출액 630만불 달성(2018.7.1~ 2019.6.30 기준)으로 ‘500만불 수출의 탑’을 수상의 쾌거를 가져갔다. 수출국가 다변화, 품목 확대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한 결과 최근 3년간 수출액이 6배 이상 신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롯데홈쇼핑을 통해 해외에 진출한 중소기업은 75개사, 수출 건수는 220건으로 2016년과 비교해 각각 3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전해진다.

롯데홈쇼핑은 태국, 인도네시아, 미국, 러시아 등 중소기업이 진출을 희망하는 지역을 중심으로 수출국을 확대시켰다. 또 해외 현지에서에서 1대1 수출 상담을 진행하는 ‘대한민국 브랜드 엑스포’를 통해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중이다.

이에 이완신 롯데홈쇼핑 대표는 취임 1년 만에 수출액을 2배 이상 증가시킨 공로를 인정받아 수출 유공으로는 업계 최초로 지난해 동탑산업훈장을 수상하며 관심을 집중시키기도 했다.

아울러 이날 손병삼 롯데홈쇼핑 해외사업팀장은 해외 바이어와의 협력을 기반으로 국내 중소기업 상품을 수출한 공로를 인정받아 산업포장을 수상의 영예를 얻었다.

이완신 롯데홈쇼핑 대표는 “판로 개척이 어려운 국내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을 적극적으로 추진한 결과, 올해 ‘500만불 수출의 탑’을 수상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롯데홈쇼핑이 보유한 해외 사업 경험을 바탕으로 수출국가를 확대하고, 품목도 다양화해 중소기업 해외 진출은 물론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고 한국무역협회가 주최하는 무역의 날 시상식은 매년 해외시장 개척과 수출의 획기적인 증대에 기여한 업체를 선정해 수출의 탑을 수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