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소지섭, 역삼동 빌딩 371억 원 매각으로 주목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지난 6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배우 소지섭이 서울 강남구 역삼동 720-7에 위치한 유창빌딩을 317억원에 매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지섭은 지난 10월2일 이 건물의 매도 계약을 체결했고 같은 달 29일 잔금이 치러져 계약이 마무리 한 바 있다.

지난 2008년 새로 지은 이 건물은 대지 약 103평(342.9㎡), 연면적 약 1002평(3312.48㎡) 규모의 지하 3층~지상 15층 빌딩으로 르네상스호텔 사거리에 위치한다. 대로변, 코너 양면 건물로 접근성과 가시성이 우수하며 서울지하철 2호선 역삼역에서 도보 8분 거리에 있어 역세권으로 분류된다.

소지섭으로부터 역삼동 건물을 매입한 곳은 온라인마케팅기업 아이파트너즈로 아이파트너즈는 기업들의 온라인 사이트 구축, 홍보 대행을 맡고 있다. 아이파트너즈는 이 건물을 매입하면서 150억원의 한화 대출과 함께 이례적으로 달러대출을 받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편 소지섭은 지난 2011년 서울 논현동에서 29억원의 빌딩을 매입해 소속사 건물로 사용했으며 2012년에는 40억원에서 논현동 또 다른 건물을 매입, 2016년 42억2000만원에 매각한 했다.

이번에 알려진 배우 소지섭의 역삼동 빌딩 371억 원 매각 소식은 연일 치솟는 서울 지역 전세값에 몸서리 치는 서민들의 모습과 묘한 대조를 이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