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기피엔아이, 신형 에어리스 디프펜서 출시 발표

[비즈경영] 오형진 기자

최근 플라스틱 화장품 포장 용기 및 금형 제작 전문 업체인 주식회사 동기피엔아이(대표 양형택)가 스프링을 완전히 배제한 신형 에어리스 디스펜서(상품명 ReDi 펌프, Recycle Dispenser) 기본형의 양산 판매를 시작해 눈길을 끈다.

에어리스 또는 딥튜브형 용기는 널리 보편화됐지만, 펌핑을 위한 철제 스프링이 들어있어 용기 사용 후 재활용 과정에서 처리가 힘들었던 부문이 있었던 것으로 평가 받았다.

ReDi 펌프는 기존 에어리스 디스펜서 용기에 장착돼 있던 스프링을 완전히 배제했으며, 부속품 모두를 PP 계열, 하나의 재질로 제작했기 때문에 사용 후 처리가 쉽고 간편하며 경제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오는 25일부터는 ‘자원 절약과 재활용 촉진에 관한 법률’ 시행으로 재활용 등급에 따라 업체가 부담하는 환경 분담금이 현행 대비 최대 30%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고됐다. 동기피엔아이는 ReDi 펌프가 플라스틱 환경 규제가 엄격해지고 있는 추세에 펌프형 용기를 사용하는 화장품 업체의 대안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ReDi 펌프는 철제 스프링을 배제함으로써 펌프를 사용할 때 부드러운 펌핑이 가능해 화장품의 주 고객인 여성 고객에게 어필할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부품 수를 기존 펌프의 9개에서 5개로 줄여 조립의 효율성을 높이고 인건비를 절감해 제품의 가격을 기존 펌프보다 낮게 책정한 것 또한 장점으로 작용한다.

ReDi 펌프 개발에는 애로사항이 적지 않았다. 펌핑의 엔진 역할을 하는 철제 스프링을 배제해도 철제 스프링 이상의 펌핑 기능이 담보돼야 했고, 누액 방지와 펌핑 압력 등 다양한 기능이 하나의 부품처럼 정확하게 동작해야 했던 이유가 포함된다.

여러 문제들을 해결하고 새로운 제품을 개발, 양산에 돌입한 동기피엔아이는 ReDi 펌프를 주축으로 해외 수출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전망이다.

특히 이번 2020년 이태리 볼로냐에서 개최하는 코스모프로프 전시회 참가를 통해 유럽의 화장품 포장 용기 시장에 진출할 계획을 세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