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그룹, ‘스타트업 기업’ 홍보 광고 지원 본격화

신한금융그룹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지난 4일 신한금융그룹은 그룹의 새로운 광고 캠페인인 ‘기발한 광고’프로젝트에 선정된 스타트업 기업들의 홍보 광고를 유튜브와 주요 일간지를 통해 시작했다고 발표했다.

‘기발한 광고’ 프로젝트는 ‘대한민국 스타트업의 기회를 발견하는 광고’의 준말로 대한민국 혁신성장에 앞장서고 있는 국내 스타트업 기업들의 제품과 서비스를 홍보할 수 있도록 신한금융그룹의 광고 시간을 빌려주는 프로젝트로 알려져 있다.

이번 프로젝트는 혁신적인 아이디어와 잠재력을 가진 국내 우수한 스타트업들이 많은 노력을 들여 좋은 상품과 서비스를 출시했음에도 불구하고 초창기 홍보, 마케팅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실을 착안해 시작됐다.

신한퓨처스랩 간담회 ‘Uni Talk’, ‘스타트업 채용박람회’ 등 여러 현장에서 스타트업 대표들의 고충을 들은 신한금융 조용병 회장이 직접 아이디어를 내 스타트업에게 보다 실질적인 혜택과 기회를 주는 이 프로젝트가 기획돼 관심을 집중시켰다.

신한금융은 지난 10월 16일부터 온라인 홈페이지를 통해 스타트업들의 광고를 응모 받았으며 약 한 달간 홈페이지 방문수 20만명, 총 250개가 넘는 응모작이 접수되며 큰 인기를 얻었다.

심사에는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이 참여하여 스타트업의 혁신성과 광고물의 참신성을 중심으로 공정한 평가를 진행했으며, 응모작 중 영상 부문 6개사, 인쇄 부문 6개사가 최종 선정됐다.

선정된 작품은 오늘부터 한 달간 영상 부문은 유튜브, 인쇄 부문은 주요 일간지를 포함한 인쇄 매체를 통해 광고가 게재될 예정이다.

한편 신한금융이 공개한 ‘기발한 광고’ 프로젝트 홍보 영상도 큰 화제를 모았다. 유튜브 영상 조회수가 750만을 넘어섰으며 ‘스타트업 고충을 제대로 간파했다’, ‘광고 시간을 빌려준다는 아이디어 자체가 기발하다’, ‘앞서가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이번 광고 캠페인이 혁신성장을 이끌어 나가고 있는 스타트업 기업이 성장하는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며, “신한금융은 앞으로도 금융의 사회적 역할을 다하는 진정성 있는 캠페인을 꾸준히 펼칠 예정”이라고 의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