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지역사회공헌 인정’ 기업 영예

CJ대한통운 제공

[비즈경영] 이소영 기자

지난 3일 CJ대한통운은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베스트 웨스턴 프리미어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린 ‘2019년 지역사회공헌 인정의 날’ 행사에서 지역사회공헌 인정 기업으로 선정 됐다고 발표했다.

이날 행사에서 CJ대한통운은 대표적 CSV(Creating Shared Value) 사업 모델인 ‘실버택배’와 ‘발달장애인 택배’, ‘희망나눔 숲 만들기’, ‘교통안전 캠페인’ 등을 통해 ‘지역사회공헌 인정 기업’으로 선정된 것으로 전해진다.

지역사회공헌 인정제는 보건복지부와 한국사회복지협의회가 올 하반기부터 시행하고 있는 정책이다. 이는 지역 내 비영리단체와 협력해 지역사회 문제 해결에 기여한 기업·기관의 사회공헌 활동을 인정, 격려하는 제도로 알려져 있다.

실버택배는 지자체, 민간단체 등 다자간 협력을 통해 시니어 일자리를 창출함으로써 실버세대의 경제적 안정은 물론 건강증진, 사회생활참여 등의 가치를 구현하고 있다. 세계적인 모범 사례로 UN 공식 홈페이지에 등재 됐으며 영국 경제 전문지 ‘더 이코노미스트(The Economist)’에 빠르게 고령화되고 있는 한국 사회의 대표적 노인 일자리 창출 사례로 소개되면서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외에도 발달장애인 택배, 매년 한강지역 일대에 1,000그루의 나무를 심어 미세먼지 및 탄소저감에 이바지하는 희망나눔 숲 만들기 행사, 투명 안전우산 및 형광 가방고리를 전달하며 스쿨존 사고를 예방에 기여하는 교통안전캠페인 등 지역사회와 유기적 관계를 형성하는 사회공헌활동들에 적극 힘쓴 점들이 높이 평가된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지역사회공헌 인정 기업으로 선정된 만큼 앞으로도 타기업의 모범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CJ그룹의 핵심가치인 상생을 기반으로 지역사회 함께 동반성장 할 수 있는 여러 사회공헌활동을 지속하겠다”고 의견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