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앱 ‘직방’, ‘부동산 허위매물’ 프롭테크로 잡아

직방 제공

[비즈경영] 이재일 기자

4일 부동산 앱 직방은 올해 5월 대비 10월 전국 매물 신뢰도가 83.34%에서 93.81%로 올랐다고 4일 전했다. 같은 기간 허위매물로 간주될 수 있는 매물 비율은 16.66%에서 6.19%로 10.47%포인트 줄어든 수치로 알려졌다.

허위매물을 줄일 수 있었던 가장 큰 무기로 빅데이터를 꼽았다. 직방은 2012년 서비스 시작 이후 매물 정보를 지속 축적해왔다. 이를 통해 허위매물을 유형화하고 미리 예측해 집중 점검한 것이 유효했다. 허위매물을 올린 중개사에게 강력한 페널티를 줘 허위매물 재발을 막은 것으로 전해진다.

직방은 올해 초 허위매물 근절을 전담하는 허위매물아웃연구소를 만들어 다양한 허위매물 검증절차를 개발했다. 실거래가와 직방의 매물 정보를 활용한 시세 빅데이터를 구축해 시세에 맞지 않는 매물을 집중 검수했다. 호텔이나 펜션 사진 및 타 지역 매물 사진을 도용해 매물을 속이는 경우에도 직방 사진 DB와 대조해 허위매물을 잡아내 눈길을 끌었다.

본인인증을 거치는 광고실명제로 중개사 및 중개보조원 개인별 이력관리도 실시했다. 허위매물을 올려 탈퇴된 중개사가 다른 부동산에 가서 직방 이용을 시도하는 경우를 원천 차단한 것으로 전해진다.

매물 신뢰도는 허위매물 빈도가 높았던 지역에서 직방을 통해 매물 상담을 받은 이용자 2000명을 무작위 추출해 매물 진위여부를 묻는 방식으로 조사했다. ‘광고 중인 내용과 동일한 매물을 상담 받았다’고 답변한 이용자가 지난 5월 83.34%에서 10월 93.81%로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격과 위치 등의 정보가 광고에 표시된 것과 다르게 안내받았다’고 답한 경우는 5월 6.71%에서 10월 1.19%로 줄었다. 특히 같은 기간 서울 강남구는 허위매물로 간주될 수 있는 매물의 비중이 20.4%에서 12.21%로, 강서구는 16.1%에서 4.78%로 각각 줄었다. 관악구 역시 20.6%에서 5.78%로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강식 직방 이사는 “앞으로도 빅데이터 기술을 적극 활용해 이용자 피해를 예방하고, 이용자가 믿고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로 거듭날 것”이라고 의견을 나타냈다.